“Don’t Look up”

오늘 목회 칼럼은 크리스천타임즈에 기고된 칼럼의 일부를 옮깁니다. 본 칼럼의 출처는 크리스찬타임스(http://www.kctusa.org)에 있으며, 글은 Israel Soong 이 쓴 글입니다.(https://www.thegospelcoalition.org/article/dont-look-up/)

“넷플릭스 코미디 영화 ‘돈 룩 업’(Don’t Look Up)에서 천문학자 랜들 민디 박사(레오나드로 디카프리오)와 박사과정 학생 케이트 디비아스키(제니퍼 로렌스)는 전 인류를 파멸로 몰아넣을 수 있는 거대 혜성이 지구로 향하고 있음을 발견한다. 그들은 곧장 백악관으로 달려가서 제니 올리언(메릴 스트립) 대통령에게 이 사실을 알린다. 그러나 그들의 긴박한 경고에도 대통령은 조롱 섞인 정치적인 수사로 대응한다. 이에 케이트는 절망하면서 만약 인류가 이 혜성을 막기 위하여서 노력하지 않는다면 우리 모두 죽게 될 것이라고 소리친다. 그러나 대통령은 “지나가는 사람 붙잡고 당신이 100퍼센트 죽는다고 얘기하면 납득하겠느냐”며 퉁명스럽게 대꾸한다. 사실, 대통령이 이런 태도를 보이는 것은 이 사실이 중간선거에서 대통령에게 불리한 이슈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 역사상 두 번째로 큰 흥행을 기록하며 시작한 영화 ‘돈 룩 업’은 제94회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도 올랐다. ‘돈 룩 업’은 기후 변화와 과학 부정에 대한 창의적 풍자로 비판과 찬사를 동시에 받고 있다. 비록 정치적으로는 무겁고 일방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아담 맥케이 감독이 연출한 이 영화는 오늘날 소셜미디어와 대중문화로 정신이 산만 해져서 정말 중요하고 진지한 문제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으려는 현대인의 세태를 잘 보여준다. 영화 제목 ‘돈 룩 업’은 지구를 향해서 다가오는 혜성을 의도적으로 무시하려는 사람들의 어리석음을 꼬집는다. 그런데 이는 오늘날 사람들의 영적 무관심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현대인은 도무지 위를 바라보며 하나님을 생각하지 않는다.
(중략)

‘돈 룩 업’의 마지막 장면은 놀라울 정도로 종교적이다. 혜성의 임박한 충돌을 앞두고, 다시 말해서 지구의 모든 생명이 멸절되기 직전에 랜들은 그의 미시간 집으로 되돌아온다. 그리고 아내에게 자신의 불륜에 대한 용서를 구한다. 랜들은 아내와 화해하고 나서 이 영화의 주요 인물 모두와 마지막 만찬을 한다. 이 때는 어느 누구도 TV를 보지 않는다. 핸드폰에 정신이 팔린 사람도 없다. 혜성이 접근하면서 그들은 덜 중요한 것들에 대한 관심을 접어두고,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시간에만 온전하게 집중한다. 믿음의 가정에서 양육 받았던 신앙을 버렸다가 다시 찾은 율(티모시 샬라메)이 이 마지막 만찬 앞에서 기도한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 전능하신 주여, 오만한 저희가 은총을 구합니다. 의심 많은 저희를 용서하여 주소서. 또한, 주여 이 어두운 시기를 사랑으로 위로하시고 무엇이 닥쳐오든 당신의 담대함으로 받아들이게 하소서. 아멘.”

율은 이 영화에서 모든 사람이 잊고 있었던 것을 기억하고 있었다. 지구의 종말이 올 때에 우리에게는 하나님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오직 하나님만이 우리의 위로가 되실 수 있다. 하나님 외에는 그 어떤 것도 우리에게 절망과 죽음을 마주할 수 있는 능력과 용기를 줄 수 없다.

상기 글은 더 많은 내용을 담고 있지만 칼럼 지면상 생략했습니다. 그가 말한 마지막 장면이 아직도 마음에 남습니다. 할 수 있다면 영화를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오늘이 마지막이라면 나는 무엇을 할까’ 생각하게 됩니다. 그렇습니다. 어느 누구든 모두가 마지막 순간을 맞게 됩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에게 소망은, 그 마지막이 끝이 아니라, 영원한 생명의 문이라는 사실로 인해 감사하게 됩니다. 바라기는 이 생명의 복음이 우리로부터 만나는 모든 이들이 알게 되도록 마지막 때의 외치는 자의 소리가 되어 주시길 기도합니다.

베델믿음지기 서성봉목사 드림.

Share the Post: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