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HEL FAITH BAPTIST CHURCH

한 영혼을 그리스도의 제자로 삼아
세상 가운데 보내는 성령의 공동체

베델믿음칼럼

주님이 보내셨는데, 만나는 풍랑

Author
bethelfaith
Date
2020-02-09 00:00
Views
87


오늘 목회 칼럼은 지난 1월 중순경, 새벽에 전했던 말씀인 요한복음 6:16-21의 본문을 갖고 설교한 내용을 요약해서 옮깁니다.

오늘 본문 바로 전의 사건은 떡 다섯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여자와 아이를 제외하고 오천명을 먹이시고 12 바구니가 남은, 우리가 너무나 잘 아는 오병이어의 기적 사건입니다. 이 사건 후 사람들은 예수께서 행하신 표적을 보고 “이는 참으로 세상에 오실 그 선지자” 하며, 예수님을 억지로 붙들어 왕으로 추대하려고 하니깐, 예수님은 그들을 떠나 산으로 가십니다.​

그리고 오늘 본문은 기록하지 않았지만 다른 복음서를 보면 예수님은 기도하시기 위해 산에 남으셨고, 제자들은 배를 타고 건너편에 가게 하십니다. 그런데 제자들은 배로 건너는 그 바다에서 큰 바람과 파도를 만나 힘겨운 고난을 겪습니다. 이렇게 씨름하던 시간을 마태복음에서는 밤 사경이라고 기록했는데, 밤 사경은 지금으로 하면 새벽 3시에서 6시 사이입니다. 해가 저물 때 바다를 건넌 제자들이 파도를 만나 밤 사경이 되었다면, 적어도 5~6시간은 풍랑으로 씨름했다는 얘기입니다. 또, 오늘 본문은 그들이 배로 움직인 거리가 노를 저어 십 여리쯤 이라고 기록했으니깐, 계산하면 출발해서 약 5-6km 정도 밖에는 움직이지 못한 것이고, 5~6시간 이상을 힘겹게 바다에 있었으니 얼마나 고통스럽고 힘겨운 시간인지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 갈릴리 바다에서 씨름하는 제자들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들은 모두 예수님이 배를 타고 건너편에 가라고 해서 간 제자들입니다. 예수님이 가라고 해서 갔는데, 고난을 겪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가라 하셨다면, 가라고 해서 순종해서 갔다면, 조금은 순조롭고 평탄한 바다를 건너게 하셔야 되는 것 아닙니까? 그런데 오히려 제자들은 너무나 심한 풍랑을 만났습니다.​

오늘 우리도 삶도 이런 때가 있습니다. 주님의 뜻을 따라 기도하며 순종했습니다. 교회에서 봉사하고, 사역을 감당하고, 주님의 뜻을 따라 섬깁니다. 그런데 돌아보면 왜 이리도 힘든 일이 많은지요. 주님의 뜻을 따라 순종했다면 평탄한 길을 주셔야 되는 것 아닙니까? 그런데 오히려 더 힘들고 고단한 일들이 왜 이리 많은가 말이죠.​

이렇게 힘들게 씨름하던 그 밤입니다. 제자들은 그 바다 위를 걸어 자신들에게 오는 한 사람을 발견하게 되죠. 이 때의 감정을 마태복음에서는 제자들이 놀라며 유령이라고 외쳤다고 하는데, 그들은 파도에 지쳐 정작 예수님이 오셨을 때,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이런 그들에게.. 예수님이 말씀하셨죠. “나다 두려워 말라” “나다 두려워 말라”는 음성을 성도인 우리도 들어야 합니다. 아니.. 더 분명히 말씀드리면, 주님은 지금도, 늘 “나다 두려워 말라”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어떤 현장에서요? 우리가 겪고 있는 고난과 절망의 현장에서요. 아무 것도 의지할 것 없는 시련의 현장에서요. 질병으로 고통받는 그 곳에서, 주님은 “나다 두려워말라” 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이 음성을 듣지 못하고, 불안해하고 신뢰하지 않는 것은, 고난 너머에서 역사하시는 주님을 향한 믿음의 눈을 열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주님이 보내신 길(가정, 직장, 사업체, 학교, 사역의 현장등등) 이지만, 풍랑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 때 믿음의 눈을 열어 보십시오. 주님이 우리가 겪는 고난의 배에 오르시면, 고난은, 게임 오버입니다. 주님이 함께 동행하시기 때문입니다.

베델믿음지기 서성봉목사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