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님, 문고리 심방 왔어요!” 교회는 지난 2주간 전 교인의 가정이나 사업체를 방문해서 교우 분들과 잠시 대화를 나누고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문고리 심방’은 집 밖에서 인사하고 기도하는 시간을 갖는다는 의미로 이름을 붙였는데요. 실은 방문할 때 어떻게 밖에 계시냐는 분들이 많아서 집 안에 잠시 들어가 있다 나오기도 했고, 어떤 가정은 심방이 여의치 않아 뵙지는 못했지만, 문 밖에서 잠시 기도하는 시간을 가지며, 대부분의 가정을 뵐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지난 2주간의 심방 일정을 돌아보면, 심방을 통해 교우 분들을 위로하고 기도하는 시간이었다기 보다 오히려 가정들을 방문한 제게 더 유익하고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오후 시간에는 이목사님도 함께할 수 있었고, 우리는 늘 돌아오는 차 안에서 서로 ‘감사한 마음’을 나누는 뜻 깊은 일정이었습니다. 실은 너무나 생소했고, 처음 하게 된 ‘문고리 심방’이었지만, 심방을 통해 다시 깨닫게 된 여러 생각들은 늘 마음에 남게 될 것 같습니다. 그 중 몇 가지를 여러분께 고백(?) 합니다.

첫째, 문고리 심방을 통해 대부분의 교우 분들을 만날 수 있게 하신 주님께 감사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교회는 그동안 년초에 ‘대심방’이라고 해서 신청하신 분들을 중심으로 심방을 해 왔지만, 특별한 일이 아니면 예전보다 심방 신청이 줄어든 것이 현실적인 형편이었습니다. 이렇게 년초에 하는 ‘심방’은 신청하는 분들을 위주로 하다 보니 전체 교우 분들을 뵙지 못하는 아쉬움이 많았는데요. 그런데 이번 ‘문고리 심방’은 가정마다 방문하는 시간도 짧고, 심방 받는 분들은 가정의 안부와 기도 제목을 전해 주는 정도만으로 충분했기 때문에 편한 만남이 될 수 있었고, 가급적 모든 교우분들의 형편을 알고 기도하는 시간이 되어 너무 좋았습니다.

둘째, 문고리 심방을 통해 교우 분들의 삶에 조금 더 다가서야 했고, 더 섬겨야 했던 마음을 깨닫게 하시는 감사의 시간이었습니다. 비록 심방을 받는 각 가정들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 때마다 가정의 삶과 나눠주신 기도제목을 통해 교우 분들이 얼마나 치열하게 살아가며, 하나님의 자녀로 예배하며 살기를 힘쓰는 지를 더 많이 알게 된 시간이었습니다. 실제로 목회자는 교인 분들을 주일 한 번의 예배 때 뵙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어떤 삶을 살아가는지 단지 피상적으로 밖에 모르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저도 ‘아니라고’ 부인할 수 없는 이런 목회자 중 하나였던 것 같습니다. 주님께서 아흔아홉마리의 양을 두시고, 잃어버린 한 마리의 양을 찾는 심정이 되겠다고, 목자의 마음을 잃어버리지 않겠다고 다짐했지만, 실제로 교우 분들을 더 깊이 이해하는데는 늘 부족한 목회자였죠. 그럼에도 어떤 때는 이런 부족한 목회자들을 교우 분들이 인내하며 참아 주시고, 이해하고 사랑하셨다는 것을 더 알게 됐습니다. 이런 면에서, 이번 심방을 통해 교우 분들의 삶을 더 이해하고 기도할 수 있게 된 것은 전적인 주님의 인도하심이었고, 그 인도하심을 통해 더욱더 진실된 목자됨이 무엇인지, 주님의 마음을 더 깊이 배우는 시간이되어 너무 감사합니다.

셋째, 문고리 심방을 통해 주님은 날마다 이렇게 우리를 찾으시고 방문하고 싶어하신다는 사실을 배우게 되어 감사했습니다. 처음 문고리 심방을 계획하고 신청을 받을 때는 심방을 신청하신 분들이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번 심방 일정을 계획할 때, 모두 하셔야 된다고 조금은 강제성을 갖고 방문 일정을 세운 점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그럼에도 교우 여러분 모두 바쁜 삶에도, 고단하고 힘든 몸을 쉬어야 할 시간에도 따뜻하게 저희를 맞아 주셔서 너무 감사했고, 주님을 향한 우리의 마음도 이런 마음이길 주님은 원하신다고 생각했습니다. 잠언 기자는 이런 주님의 마음을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잠8:17)’ 고백합니다. 교우 여러분, 교회가 여러분들의 가정 모두를 이렇게 방문한 것은 처음 갖는 일이었고 낯설기도 했지만, 주님은 한 번만이 아니라 매일매일 우리의 삶에 방문하고 찾아오시며 늘 함께 하시길 원하신다는 사실을 더욱 깨닫게 됩니다. 그래서 저는 믿습니다. ‘문고리 심방’은 우리를 늘 방문하고 싶어하시는 주님의 마음입니다. 이 주님의 마음 때문에 교회는 내년에도 여러분들을 또 찾아가려고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마무리 인사를 드립니다. “내년 문고리 심방 때에 뵙겠습니다”

베델믿음지기 서성봉목사 드림